히틀러 연설 분석 - 아돌프 히틀러



아돌프 히틀러 (독일어: Adolf Hitler, 오스트리아, 1889년 4월 20일 ~ 1945년 4월 30일)

독일의 정치가로, 나치의 총통(대통령 겸 총리)이었다.
아돌프 히틀러 연설문 분석아돌프 히틀러 연설문 분석


뛰어난 웅변술의 소유자였던 그는 제1차 세계 대전의 패전국으로 베르사유 체제 하의 피폐해진 독일의 경제상황 속에서 베르사유조약의 군사 관련 제한 조항을 폐기하고 징병제를 실시하여 군비를 확장, 실업 극복에 성공한다. 그러나, 이 실업대책은 히틀러가 정권을 잡기 전 슐라이허 내각에서 수립한 계획이었고, 히틀러는 그 열매를 따먹었을 뿐이라는 비판도 있다.

이후 독일 민족 생존권 수립 정책을 주장하며 자를란트의 영유권 회복, 오스트리아 합병, 체코슬로바키아 점령 및 폴란드를 침공하며 제2차 세계 대전을 일으켰다. 전쟁중 그의 유대인 말살정책으로 인해 수많은 무고한 유대인들이 아우슈비츠수용소와 같은 강제수용소와 가스실에서 학살당했으며 바로 그 히틀러의 유태인 학살은 인류 역사상 가장 큰 비극중의 하나로 기억되고 있다. 그외 나치독일에 의해 학살된 사람들로는 집시, 장애인도 있는데, 집시들은 나치의 강제수용으로, 장애인들은 의사들과 결탁한 조직적인 안락사로 학살당했다. 이러한 나치의 범죄는 집시와 유대인들에게 큰 상처를 안겨준다.

승승장구하며 전세를 확장하던 독일은 스탈린그라드와 북아프리카전선에서 패배하였고, 히틀러는 1945년 4월 29일 소련군 포위 아래 베를린에서 에바 브라운과 결혼한 뒤 이튿날 지하 벙커에서 청산가리 캡슐을 물면서 권총으로 자신을 쏘아 자살했다. 그러나 독약 캡슐을 쓰지 않고 권총 자살을 했다는 증언도 있으며 소련에 의해 독약 자살로 판단되는 등 여전히 의문거리이다.

히틀러의 1933년 5월1일 연설문 분석 논문
김  종  영 (국립목포대학교 교육연구소 연구전임교수)


아돌프 히틀러의 연설문 분석
 

Useful Story/ETC Information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