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 2ch


사랑 - 2ch

한 여자가 학생시절, 강간을 당했습니다.

이후 남성 불신이 된 그녀는 쭉 남성을 피해왔습니다만, 회사에서 일하던 그녀에게 열렬하게 구애를 해 온 남자가 있었습니다.
그 남자의 상냥한 마음도 그렇고「이런 나를 사랑해주다니」하는 마음에 그녀도 겨우 마음을 열고 교제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사귄지 2년째, 그동안 정말 순수한 사랑을 해오던 그가 처음으로 그녀를 호텔로 이끌었습니다.
그녀는「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니까 두렵지 않아」하고 스스로를 타일렀습니다만 역시 침대 위에서 패닉을 일으켜버렸습니다.
 
그 때, 그는 그녀가 울면서 간신히 더듬거리며 말하는 괴로웠던 과거를 온화한 얼굴로 들어주고는
마지막에 쓰러져 엉엉 우는 그녀에게「정말 힘든 일을 혼자 떠안고 있었구나」하며 머리를 어루만졌습니다.

그리고 그녀의 머리를 밤새 계속 어루만지면서 그녀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지금부터는 쭉 내가 지켜줄께, 이제 더이상은 무서워 떨지않게 해줄께」
「초조할 것 없어, 서로 천천히 알아가면 되니까」
「너는 깨끗해, 조금도 더럽지 않아」

「미안해요」를 반복하는 그녀에게, 그는 밤새 상냥하게 이야기를 하면서

「언젠가, 네가 나와의 아이를 갖고 싶다고 생각할 때까지, 마음으로 서로 깊이 알아가자. 내가 갖고 싶은건 
 네 몸이 아니라 너 자신이니까」
 
그렇게 말하고는 그 후 정말로, 그녀와 결혼할 때까지 5년간 이마에 키스 정도의 순수한 사귐을 계속했습니다.
게다가 결혼하고 나서도 전혀 초조해하지 않고 간신히 첫날 밤을 맞이한 것은 결혼 후 2년이 지난 날이었습니다.

그리고, 나와 남동생이 태어났습니다.

남동생이 스무살이 되던 해, 어머니가 처음으로 우리 둘에게 말해 준 이야기였습니다.
그 이야기를 들었을 때, 어머니의 괴로움과 아버지의 애정, 그리고 거기에 어머니가 얼마나 치유되었을지,
지금 여기에 내가 태어난 것에 대한 고마움을 깨닫고는 엉엉 울었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서로 사랑해주어서 고마워요.

게다가 그 이후에도 아버지와 그 건에 대해 이야기할 일이 있었습니다만, 호텔에서의 그 일 이후, 아버지는
결혼하고 나서 어머니를 혼자 두지 않기 위해 자영업을 준비, 5년간 피나는 저축을 했다고 합니다.

창업자금, 결혼자금을 모아 어머니에게 프로포즈를 했을 때에도「평생 아이를 만들지 못해도 괜찮다」라고 생각했다고.
실제로 기억을 더듬어봐도 아버지와 어머니는 언제나 함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 부모님도 지금은 이 세상에 없습니다.

2년 전 어머니가 췌장암으로, 작년에는 아버지가 뇌졸중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어머니의 기일에 위패를
안은 채로 차갑게 식은 아버지를 본 우리 둘은 통곡했습니다.

「아버지, 정말로 엄마를 좋아했구나」하며, 다 큰 어른 둘이 장례식에서 엉엉 울었습니다.
 제삿날마저 어머니를 혼자 둘 수 없어서 같은 날에 돌아가셨던 것일까요.

우리를 꾸짖을 때, 엄하게 꾸짖으려고 해도 차마 그렇게 못해서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하며 열심히 큰 소리로 꾸짖으시던
아버지와 그 모습에「오히려 아빠의 저 모습이 부끄러워」하고 불평해도 우리의 머리를 잘 쓰다듬어주신 어머니.
 
정말 최고의 부모님이셨습니다.

출처 : 리라하우스 
 

Useful Story/Positive Story 다른 글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