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올레길 - 대청호반길 6-1코스 국화향 연인길, 추동 자연생태관~전망좋은곳

2010.09.07 08:00

대전 올레길 - 대청호반길 6-1코스 국화향 연인길, 추동 자연생태관~전망좋은곳
대전에 올레길이 있는건 혹시 아시나요?

대청호 주변으로 경관 좋은 6개의 올레길 걷기 코스와 3개의 자전거길이 있습니다.

6개의 걷기길 코스중 제1코스를 제외하고 각각 2개의 세부 코스로 나뉘어져있으니 총 11개 코스라 해도 무방하겠네요~
그중에 자전거길은 전에 1박 2일에서도 나왔습니다~

얼마전 제가 다녀온 곳은 6코스로 총길이 11km, 3시간~4시간 소요되는 길입니다.
참, 모든 코스에 대전 시내버스가 다니니 길 잃을 염려도 없고 각각의 코스만 각개격파 하셔도 좋습니다~

6-1 코스 : 국화향 연인길 코스
추동 시설관리공단 주차장~자연생태관~국화꽃단지~가래울식당~전망 좋은 곳~자연생태공원 / 4.5km, 1~2시간 소요


이날은 6-1코스와 6-2코스를 다 다녀왔는데 먼저 6-1 코스에 대한 포스트입니다. 

먼저 이 시작하는 부분이 추동인데 이곳 이름의 유래부터 소개할께요~
원래 이 지역에는 가래나무, 즉 호두나무가 많아서 가래울이라고 불렀다고합니다. 이후 마을이름을 한자로 변환하면서
가래나무를 뜻하는 추(楸)와 마을을 뜻하는 동(洞)을 사용해 이곳을 추동(楸洞)이라 했답니다.
현재 마을 이름이 추동(秋洞)인 이유는 추동(楸洞)을 표기함에 있어 착오가 있었던 것으로 추측합니다.

여튼 아래 간판은 추동 취수탑 뒤쪽의 추동 시설관리공단에 세워진 대청호반길 지도입니다.
이곳이 6코스 시작이고 6-1코스로 전망좋은곳 까지 간 후 다시 돌아나오면 6-2코스와 연결이 되어있는 구조입니다.


바로 시설관리공단 바로 옆에 자연생태 습지공원으로 이동~
핫도그처럼 생긴 습지에서 자라는 풀인 부들입니다. 옛날엔 먹기도 했었다는데....

습지공원이 깔끔하게 잘 되어있어서 온갖 습지생물들이 자라고 있습니다.



수련, 연꽃들과 이름 모를 온갖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있습니다.

길가의 고추 잠자리도 쉬고 있군요.
하긴 이날 비가 온 다음날 오전이었는데.... 아이고 어찌나 그리 덥던지 ^^;;
혹 가신다면 산책하듯이 1~2시간 걷는 길이니 간단히 마실거리는 꼭 준비하셔서 다녀오시길 바랍니다.

자연생태관으로 가는중에 발견한 어떤 집의 담벼락입니다.
핑크색과 하얀색 벽돌을 이어서 쌓았는데 그 사이사이에 국화를 심어놓았습니다. 보기만해도 이쁨~

커다란 나비가 꽃들을 찾아 날아다닙니다.

수국도 잘 피어있네요.

해바라기도 여기저기 서서 해를 바라보고 서 있습니다.

전날 내린 비 덕분인지 그늘진 곳에 있는 풀들은 아직 습기를 머금고 있었습니다.
너무 예쁘게 햇빛을 받고 있어서 찍어봤습니다.

자연생태관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세워진 장승... 꽤 오래 되어보이던데 버섯의 서식처가 되어가고 있군요~

대청호 자연생태관 건물 안쪽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1층 영상관에서는 대청호에 서식하는 어류, 조류, 식물 등 자연생태에 대한 동영상을 구경 할 수 있습니다.
2층 향토관에서는 대청호 건립으로 수몰되어 사라진 대전 동구 주민들의 향토 유물등이 전시되어있고
같은 2층 생태관은 대청호에 서식하는 어류, 곤충, 식물의 표본과 살아있는 생물을 구경 할 수 있습니다.
3층은 대청호의 전반적인 정보 습득과 환경보호, 비전등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이 대청호 자연생태관이... 무려!!! 무료라는점~~ ^^

구경하고 나온 대청호 자연생태관... 빗물이 아직 고여있길레 반영샷 한컷 찍어봤습니다.

슬슬 가을이 다가오는지 은행나무도 조금씩 노란 색깔로 물들어 가고 있네요.

꽃 위에 앉아있는 나비 한마리...
이날 스팟 측광으로 찍고 다녔는데 그늘 진곳, 햇빛 들어오는 곳 나뉘어서 나름 신기하게 찍혔어요.

슬슬 나뭇가지에도 낙엽이 한개 한개 지기 시작한 9월입니다.

대청호 자연생태관 앞마당에는 이렇게 소원나무에 아이들이 각자의 소원을 적어놓아 달아놨습니다.

나팔꽃도 피어서 그 고운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대청호 자연생태관을 나와 조금 아래로 걸어내려가면 국화꽃단지로 가는 길이 왼쪽에 있습니다.
아래는 자연생태관 입구에서 보이는 대청호 사진입니다.

대청호반길, 대전 올레길에는 아래처럼 곳곳에 표지가 설치되어있습니다.
아래 표지 외에도 중간중간 리본으로 매달아놓은 표식을 보고 걸어가도 됩니다~

이 올레길에는 중간중간에 나무와 나뭇가지로 만든 조형물들이 꽤 많습니다.
아래의 작품 이름은 칫솔... ^^;;
강아지 모양의 나무 작품, 짱구모양, 물고기 모양, 연필모양 등등 알게 모르게 숨어있으니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
흙길을 걷고 걸으면서 주변 경관도 보고 사색도 즐기고, 또 재치있는 나무 조형물들도 찾아보고.. 좋군요~

국화꽃단지로 가는중에 만난 사마귀 한마리~
길 옆쪽엔 개울물이 흐르고 있고 쭉~~ 길을 따라 엄청나게 많은 국화가 심어져있습니다.
그래서 이곳을 국화꽃 단지라 불리우고 가을이면 국화 꽃 축제가 열린다고 합니다. 기대되는데요~

옆으로 흐르는 개울물에 비친 나무...

그 개울물 위로 가로지르는 조그마한 다리

개울물을 따라 걷다 보면 징검다리도 놓여져 있습니다~ 어렸을적 시골 개울에서 놀던 생각이 나네요...

이렇게 해서 나온곳이 가래울 식당 삼거리.
왼쪽 위로 조금 더 올라가야 전망 좋은 곳이 나옵니다.. 아래 사진에서 오른쪽으로 이어지는 코스가 6-2 코스입니다.

위 나무데크 위에서 정면으로 보면 대청호가 넓~~~게 보입니다. 훗.. 장관이지요.
아래는 길가의 고추가 빨갛게 익어가는 모습.

전망 좋은 곳으로 가는중에 거미줄도 보이고...

호랑나비 한마리가 꿀을 찾고 있습니다.

호박꽃도 이 초가을 뙤약볕을 맞으며 서있네요.

그늘진곳을 잘 보면서 돌아다니면 온갖 곤충과 식물들도 볼 수 있습니다.
이끼가 가득 자란곳에 이름 모를 버섯이 올라와있네요. 손톱보다 작습니다 ^^;;

전망 좋은 곳에 가는 길 도중에 대청호가 바로 눈앞에 보입니다.
얼마전의 장마때문에 물이 많이 고여있는데 이곳은 물이 빠졌을때가 아주 멋지다고 합니다.
저도 대청호 가끔 왔었는데 물이 가득 찼을때보단 역시 물이 없을때 모래언덕과 바위들이 드러났을때가 이쁘지요..

어느 부부가 나란히 대청호 호반길을 걷는 모습 ^^

여린 아카시아 나뭇잎도 가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원래는 이 나무가 있는곳까지 물이 들어오지 않았는데... 비가 많이 오는 바람에 이렇게 잠겨버렸네요 ^^

아래 사진중 오른쪽에 대청댐 수면위로 떠다니는 저 구조물은 대체 무엇일까요?
그것은 바로 대청호 인공식물섬입니다.
노란꽃창포와 갈대를 저 인공식물섬에 잔~뜩 심어놓고 물 위에 띄워놓으면 수중 영양물질인 질소, 인을 제거하여
식물성 플랑크톤인 조류의 번식을 억제하여 수질 개선에 한 몫을 톡톡히 한다고 합니다.
대청호는 대전의 식수원입니다. 녹조류의 번식을 막기 위해 약을 뿌리는것보다 이런 친환경 기법이 훨씬 좋죠 ^^

길 중간에 만난 말벌집.... ㅎㄷㄷㄷ

드디어 전망 좋은 곳에 다다랐습니다.........만 내내 스팟측광으로 찍어 물이 나온곳은 너무 환하게 나왔네요.
그래서 사진은 패스입니다 ^^;;

대청호반길, 대전 올레길 중간중간에 매달아놓은 리본 표식입니다.
이 표식만 보고 걸어다녀도 길 잃을 염려는 없지요~ 위에 있던 그 표지판들도 길 안내 역활을 톡톡히 합니다.

벌 두마리가 교미를 하고 있군요... *ㅡ_ㅡ* 엄허... 야해라... ㅋ

또 다른 잠자리 녀석들도 날개를 펴고 가을 볕을 즐기고 있습니다.

이상 6-1 국화향 연인길 코스를 걸어봤습니다. 제대로 된 국화향 연인길은 아마 9월 중순쯤? 국화가 한창 필때
오면 아주 좋을것 같습니다. 그때가 아니더라도 편안한 산책길 같은 숲길과 경사도가 별로 없는 길인지라
조용하고 편안히 산책하고 사색할 만한 길이네요.
대전에도 이런 좋은 올레길이 있는지 전혀 몰랐습니다. 역시...

이 대청호반길은 최대한 인간의 손길, 인위적인 건물이나 콘크리트 구조물등을 배제하고 만든 길입니다.
기본에 뚫려있던 도로를 재활용하여 올레길에 포함시킨것은 어쩔 수 없지만 자연 흙길이 대부분이라 아주 좋네요.

위에도 말했다싶이, 어차피 모든 코스에 대전 시내버스가 다니니 그냥 시간날때 훌쩍 갔다와도 좋은 그런 길입니다.
이어서 6-2코스인 연꽃마을길 코스와 대청호반길, 동구 맛집 정보도 하나 이어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동구 대청동 | 대청호자연생태관
도움말 Daum 지도
한RSS추가버튼 Google RSS Feedburner

Photo Story/여행 이야기 , , , , , , , , , , , , , , , , , , , ,



  1. 오오~ 나눠서 올릴려고 하시나보군요 ㅎ
    전 귀찮아서 그냥 한방에 ㅋㅋ

  2. ㅎㅎㅎ 네 3개로 나누어서 올렸어요.
    아이고 힘들다~~ ㅠㅠ

  3. 원종우님 ㅎㅎㅎㅎ.실명을 공개하시다니
    부들은 완전 핫도그인데...
    올레길이 많아지고 있는 아름다운 대한민국이
    더욱 더 조용한 자연으로 뒤덮이길 희망해봅니다.

  4. 부들은 예전에 먹을게 없던 시절, 아이들이 군것질로 먹었다고도 합니다.
    솜이 없으면 솜이불에 넣기도 했다고 하더군요 ^^;;

    사진과 실명은... 뭐.. 대전시 블로거 기자단이다보니.. 어쩔수가 없군요 ㅠㅠ
    감사합니다~

  5. 점점 걷는걸 좋아하는 사람들이 여행할 수 있는 코스가 발달해서 아주 좋네요 ^^

  6. 맞아요 점점더 걷기와 함께 친환경, 친자연적으로 변화되는거 같아요.
    예전같으면 저런곳에 운동기구도 벤치도 여기저기 다 설치해놓았을텐데 ^^;
    이젠 그냥 저런 흙길만 이어놓아 더 자연스럽고 더 좋네요~

  7. 대전에 저런 아름다운 길이 있다니 큰 복입니다
    자연생태까지 즐길수 있어 대전시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겠군요. 좋은 곳을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8. 고마운 말씀 감사합니다.
    저도 이런 대청호반길이 있다는것은 전부터 들었지만 직접 가본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완주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확 들더라구요.
    가을쯤에 한번 다 돌아볼 생각이에요 ^^;;

  9. 걷기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아져서 기분이 좋네요 ^^
    저도 걷기를 매우 좋아하는데,,
    지하철 분당선을 걸어서 일주도 해봤구요 ㅋㅋ

  10. 크헉....... 지하철 분당선 일주...
    생각만해도 너무 힘들듯;;;
    저런 대청호반길이야 옆에 호수와 나무가 잔뜩 있는 흙길이라 걸을만한데..
    분당선은... 으앜!!!

  11. 우와...사진이 정말 좋네요 ^^
    대전에도 이런 좋은곳이 있었군요.
    부럽습니다 ㅠㅠ

  12. 사진은 그냥.. 저기 저렇게 있길레 찍은것들이구요 ^^;;
    저도 대전살면서 대전에 대해 잘 모르고 살았다는 생각들이 들더라구요~
    감사합니다~~ ㅎㅎ

  13. 우와~
    사진 너무 이뻐요^^
    대전... 가고싶당 ㅎ

  14. ㅎㅎㅎ 대전으로~ 오세유~~~~ ㅎㅎ
    민석님 감사합니다유~~ ^^;;

  15. 연꽃과 잠자리.... 너무 좋은데요,, 특히 연꽃은 왠지 차분해지더라구요

  16. 그렇죠? 아무래도 불교의 꽃이라 그런건 아닐까 혼자 생각해봅니다 ㅎㅎ

  17. 멋진 사진 고맙습니다. 그날 대청호만수위라 고생많이 하셨죠?

  18. 나비가 꿀을 먹고 있군요!!! :)
    근데, 저 두마리 다 날개가 조금씩 찢겨있어요..
    왜 그런걸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