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을 낮추니 세상이 아름답다


몸을 낮추니 세상이 아름답다

새벽의 도시 풍경 사진


몸을 낮추니 세상이 아름답다

이른 새벽 몸을 낮추어 렌즈를 통해
몸을 낮추어 보니
세상이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카메라의 앵글 뿐 아니라 세부적인
내용까지 달라집니다.

세상의 아름다움을 찾는 일이
삶의 몫이라면
자신에게 무릎을 꿇어야 됩니다.

몸을 낮추는 일은
새로운 세상으로 들어가는
낮은 문입니다

몸을 낮추니 작고 하찮아
눈에 띄지 않던 것들이 보이기 시작하고,
섬세한 색과 그 빛에 마음이 열리고
사랑이 생깁니다.

헨리 밀러는
가녀린 풀잎같이 미약한 것이라도
주목을 받는 순간

그것은 신비롭고 경이로운
말로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하나의 우주가 된다고 합니다.

이슬을 필름에 담으며
풀잎 같이 미약한 우리를 위하여
한 없이 낮아지신
당신의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새벽마다 맺히는
수 많은 이슬 방울의 영롱함도
몸을 낮추어야만 볼 수 있습니다.

- "좋은글" 중에서 "좋은생각" 

이미지 맵

'Lif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