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대한 정체성을.. 잃어버리다. 나는 왜 블로그를 하는걸까...


블로그에 대한 정체성을.. 잃어버리다. 나는 왜 블로그를 하는걸까...

지금 시간은 새벽 4시 반...
봄이 와서인지 겨울의 막바지로 들어서인지 마음이 싱숭생숭하고 기분도 꿀꿀이한게 참..

그냥 아무것도 하는거 없이 블로그에서 손 놓고 티스토리 메인 페이지를 들락날락 하다가 문득 본 글들..

http://010-04-8816.tistory.com/
http://butabara.tistory.com/
http://sumisan.tistory.com/
http://eastblue.kr/

그래. 나도 블로그 시작은 저러했지. 그냥 내 일상 생활에서 보고 느낀것들.. 오며가며 찍은 사진들..
머리속에 생각나는대로 글 쓰고 하루 있었던 일들을 기록하며...
인터넷 홈페이지를 운영한지도 10년이고 여기 이 블로그로 온지도 이제 1년 1개월.
지금껏 나는 무엇을 향해 달려온걸까..

곧 있으면 방문자수 천만명에 도달할것이다. 하루 4-5만명이니까.. 한달이면 120만명정도 되겠지.
블로그 수익도.. 나름 괜찮게 나오고 있다.
2009년에 티스토리에서 베스트 블로거로 뽑혀 상품도 받고 축하도 많이 받았다.
올해들어서는 국가 브랜드 위원회 블로거 기자단에 선정되었다.
대전광역시 블로거 기자단에도 선정되었다.
블로그가 어느정도 유명해지니 안돼는것도 돼는게 생기고, 여기저기서 권유와 초대도 많이 받는다.

그런데???????

문득 저 블로그들의 글을 보면서 이 블로그의 life story 카테고리란을 둘러보았다.
그래..... 예전엔 나도 저렇게 즐기면서 슬퍼하면서 기뻐하면서 화내면서 블로그를 했었지.
내 삶의 기록이라 여기고 꾸준히 적어나가고 이어나갔지.
하지만 지금 나의 모습은 무엇인가? 난 왜 블로그를 하고 있는것인가?

나름 이름있는 블로거랍시고 보장된 방문자수만 믿고 블로그에 신경도 안쓰고
이웃방문도 안하고... 답글도 잘 안달고..

게다가 블로거는 정보성 글을 전달하고 써야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정작 나 자신에 대한
글들은 쓰지도 못하고 있고...
남들 눈치나 보면서 욕 먹을까 두려워 솔직한 마음도 담아내지 못하고...
남들이 기분 나빠할 글들이나 크레임 들어오는 포스트는 손도 못대고...
시간나면 해외사이트 들락거리며 SEO니 뭐니 그런거나 찾아보고...

아.......... 내 블로그.. 내 사이트... 어쩌다 이렇게 변해버린건가.
나는 왜 지금 블로그를 하고 있는것인가..

이런 글을 쓰면서도 SEO 해야하나.. 사진이라도 더 넣어야하나.. 강조하고 H 태그 넣어야하나..
다음뷰 제목은 뭘로 하나.. 이런게 자꾸 떠오르네. 나 미친건가....

원래 내 시작은 이게 아니였잖니.
나도 내 살아가는 기록, 내 삶의 거울을 만들고 일기장을 만들려고 블로그 한거잖니..
어쩌다 이렇게 변해버린거니...

하루하루의 수익과 방문자수에 목 매달은것처럼 안절부절 못하고
나 하고 싶은말 한마디도 못쓰고..
이런 블로깅을 하려고 블로그에 발 담근건 아닌데..

해답은 있는데 쉽게 행동으로 욺기기가 쉽지가 않구나.
오늘도 이렇게 지는구나..vda3d67f3

이미지 맵

'Lif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39개 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 블로거라면...누구나 다 그런 생각을 하지 않나 싶습니다.
      때론...정체성을 잃어버린 다는 생각을 하기도 하지만...
      블로그를 통해 얻고 싶어하는건...각자의 생각이 다르므로...쉬고 싶을 땐 쉬고...
      하고 싶을 땐 하고.....

      그것이 바로 블로그겠죠? 그나저나...프루님 오랫만이네요.~~

    • 저는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벌써 슬럼프가..;;;(방문자가 있어야 흥도나고 그러는데..소통도 하고 싶구요....의욕상실이죠)
      꼭 해야한다는 의무감을 잠시 버리고 자유롭게 블로깅을 해보시는 것도 괜찮을듯.(염치없이 이런댓글다네요..^^)
      힘내세욧~!

    • 수익과 마케팅의 덫에 걸리게 되는 순간부터.. 블로그는 방향이 달라지게 되죠.
      그렇다고 정체성이 없다는것은 아닐 겁니다.
      제 블로그도 방향성과 정체성을 잃은지 오래 인걸요..
      아마 수익에 밀접한 불로거들은 다들 한번씩 생각해 봄직한 문제가 아닌가 싶어요..ㅎ
      한템포 늦춰 보는것도 좋습니다. 무었을 담던 2프로님의 생각이고 2프로님의 블로그 이니까요.^^
      아잣!

    • 저도 사실 가끔 그런 생각을 해요..^^;
      하지만 대부분의 블로거들이 그렇지 않나 생각을 합니다..
      얼렁 슬럼프 극복하시길 바랄게요..^^

    • 저도 그랬던적이 있습니다.

      블로그 처음엔 아 이렇게 해서 이렇게 해서 이렇게 해야지라는 구성으로 시작했었고 잘 하고 있었는데..
      어느순간 어쩌다 내 블로그 잡동 블로그가 되어 버리냐..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고.. ;; 그렇게 4년이 되어 버렸는데. 지금은 아무 생각이 없습니다.
      다만 가끔.. 그냥 한가지 주제만 쓰는 블로그를 하나 만들자라는 생각은 듭니다.

      지금의 블로그를 다시 원래의 정체성을 찾기엔 도저히 ㅋㅋ. 어떻게 해야할찌 모르겠더군요 ㅋ

    • 한번씩 이런때가 있는거 같아요 ^^
      허심탄회한 글을 보며 댓글을 안 남길 수가 없네요 ^^
      저도 뭐 블로그 정체성이나 글이나 이런 문제에 대해서 생각을 안 한적이 없는 것도 아니고요
      뭐,... 아마도 모두가 그렇겠지요?
      이 슬럼프를 극복하시길 바랍니다!

    • 제 블로그도 정체성과 방향성을 잃은지 오래된것 같아요..
      저는 블로그 자체를 그저 취미생활 후기(?)정도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가끔 블로그 글 올릴때 매일 해야 하는지, 가끔 해야하는지 고민되기도 합니다.
      매일 올렸으면 좋겠지만, 주변 시간환경이 허락해 주지 않는군요

      어쨌든, 이프로님 힘내세요.. 첫방문인데 이런 글을 보니 제 마음이 와닫네요

    • 아까 얼굴이나 보려고 전화했는데 안받은 이유가 있구나.

      성장통이라 생각하고 니가 알게됐다면 이젠 앞을 바라볼 수 있게 된거야..

    • 저도 그런 정체성 빠진적이 있는데요. 블로그? 남들에게 많이 보여지는 정보성 블로그가 돌것인가?
      나의 끄적꺼림을 위한 블로그가 될 것이가에 대한 정체성 문제인데요. 어느 하나를 딱 선택할 필요는 없습니다.
      저는 블로그 브랜드를 높이는 운영에 손을 들어주는 편입니다. 그래서 제생각엔 되도록 블로그를 분리하는게 좋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번거로울 땐 자기만의 위한 끄적거림 카테고리 하나정도 있으면 좋습니다.
      물론 그렇게 하시는거 같은데요;; 암튼 너무 고민하지 마시고요.~ 여전히 인기블로그가 되려는 노력.. 나쁘지 않고요.
      다만 편하게 포스팅하세요. 뽐내고 인기를 끌기 위한 것이 아니라, 남들과 공유하고,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들을 쓰면 조금 편할겁니다.

    • 저도 가끔 이런 정체성에 빠지곤 한답니다.
      하지만...
      기억력이 나빠서 인지 금새 잊어버린다는... ^^;;
      암튼 힘내세요! 화이팅! ^^

    • 전 처음 기대를 크게 했다가
      아니다 싶어 지금은 걍~
      그래두 ..이젠 편하게 하려구요
      즐기면서

    • 부지런하셔서 그래요.. ㅡ_ㅡ;;
      저도 블로그 1년이 넘었는데.. 글 수도 훨씬 적고.. ㅡ_ㅡ;;
      게을러터지니 뭐.. 정체성 고민을 할 필요도 없을 정도로 글도 단순하네요..;;

    • 2proo님의 블로그에 대한 깊은 고민이 느껴지네요.
      하지만 하루에 4-5만명씩 2proo님의 블로그를 찾는 분들이 있다는 것은 그만큼 팬이 있다는 것 아닐까요?

      앞으로도 계속 멋진 블로깅 기대하겠습니다~ ^^

    • 전 조짜중 생 초짜블로거입니다.
      초보로써 이 글을 읽어보니 많은 것이 느껴집니다.
      제가 초보라 더욱 경각심도 느껴지구요.
      힘네세요.
      이런 생각이라도 할실 줄 아시는 걸 보니
      님은 자기 자신의 주체십니다.
      아니라면 충분히 능동적인 주체가 될 가능성을 가지셨어요.
      글 잘 읽고 갑니다.
      윗 댓글들 답해주실라믄 시간꽤나 드시겠네요.ㅋ ^_^;

    • 자주 못들려서 삐지셨나 했더니... 자아고찰 중이셨군요~크하...
      이프로님 글을 읽으면서 많은 생각들을 해봅니다.
      어떤 답을 얻는 것이 정답은 아닐거라 생각해요~
      마음흘러가는대로... 키보드가는대로 그렇게 쓰다보면...
      그게 정답이 아닐런지요~
      힘내시와요~!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