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어리석은 나그네 - 후르츠바스켓 모미지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어리석은 나그네 - 후르츠바스켓 모미지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어리석은 나그네 후르츠바스켓 모미지 이야기

어리석은 나그네가 여행을 하고 있었어. 얼마나 어리석냐하면 그 나그네는 너무 쉽게 잘 속는거야...
"콜록콜록 감기가 걸려서 그러는데 약값 좀 주세요"
아픈척 하는 마을사람들한테 속아서 돈이랑 옷이랑 구두를 다 주고 말았어.
"병에 걸린 동생이 있어요"
"밭에 뿌릴 씨앗 살 돈이 없어요"
그렇지만만 어리석은 나그네는 "덕분에 살았습니다"라는 마을사람들의 입에 발린 거짓말을 진짜로 믿고 감격해서
"행복하세요~. 행복하세요!"라고 말했지.
마침내 나그네는 벌거숭이가 됐고, 사람들 보기가 부끄러워진 나그네는 인적이 없는 숲속을 여행하기로했어.
그런데 이번엔 숲 속에 살고있는 무서운 괴물들을 만났어. 괴물들은 나그네의 몸을 먹고싶어서 달콤한 거짓말을 속삭였어.
물론 나그네는 거기에 속아넘어가서 다리를 하나. 팔을 하나. 차례차례 나눠줬어.
결국 나그네는 몸을 다 잃고 머리만 남았는데도 마지막 한 녀석에겐 눈을 줬어.
그 괴물은 나그네의 눈을 먹고나서
"고마워요 답례로 선물을 줄께요" 하고는 종이 한장을 두고 갔어.
그런데 그건 [바보]라는 글자가 적힌 한 장의 종이 쪽지였어.
그치만 나그네는 눈물을 흘리며 울었서
"고마워.. 고마워요.. 처음 받아보는 선물이예요. 너무 기뻐.. 너무 기뻐.. 고마워 고마워" 하면서.....
이미 없어진 두 눈에서 눈물을 뚝뚝 흘렸지.. 그리고 나그네는 그대로 세상을 떠났어.

애기는 여기서 끝이야. 우리반 친구들은 나그네는 바보라고 했어.
난 그 속에서 가만이 눈을 감고 나그네를 생각해봤어.
감쪽같이 속아서 머리만 남았는데도 '고맙다고' 하며 눈물을 흘리는 나그네를 생각해봤어.
그리고 느꼈어
'아하! 너무나 사랑스럽구나'하구
손해본다거나 고생한다고 따져봤자 별 소용 없잖아.
나그네는 그런걸 전혀 신경쓰지 않았어.
중요한건 어떤 사람한테는 그게 바보같아도 나한텐 조금도 바보같지 않다는거야 .
어떤사람한테는 속이고 싶은 사람이라도 난 속이고 싶지 않다는거야 그래도 역시 바보라고 생각해?




그래.. 다른사람들 기분나쁘지않게 말 조심조심하고 욕이나 험한말은 안하고..
상대보다 내가 잘하는게 있더라도 자랑하지않고..
남의 장점을 칭찬해주고 자신은 항상 겸손하려하고..
내가 가진 먹을거 하나.. 여분의 물건 하나.. 남과 나누려하고..
남에게 베풀어주며... 나보다 남을 위해 사는사람들은..
남들한테 존경받는게아니라 깔보여지는세상.................
남이 보기에는 바보 같겠지만 스스로는 행복한게 진짜로 행복한거 아니겠냐고..
그 마음을 조금이라도 느낀다면 무조건 바보라고만 놀릴수는 없을것이야.
나는.. 그냥 누가 뭐라 해도 이렇게 살거야..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다고 해도말이야.

이미지 맵

'Lif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개 입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