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게 참 막막하구나...


무념무상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맨몸으로 태어나서 옷한벌은 건졌잖소

위사진은 불꽃놀이하는 사진... 이쁘긴 하지만 저 순간 잠깐 빛나고 사라져버린다.
인생살이가 불꽃놀이랑 같은지도 모르겠다. 옛날 기억들을 더듬어보면 별것도 아닌일에
화내고 싸우고 웃고 울고.. 역시 허무주의!! 모든것이 덧없도다..
무념무상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로다, 맨몸으로 태어나서 옷한벌은 건졌잖소.. 이건 아닌데..
맨몸으로 태어나서 다시 흙으로 돌아가고 사람들 기억속에서 사라져버리고
아무도 날 기억 못할때.. 그때도 내 혼이 있다면 정말 통탄을 하겠지. 허무허무...

매달 느끼는거지만 정말 시간이 빨리간다. 벌써 한달이 휙 지나가버렸네.
2004년 들어와서 1월 2월 두달 내내 학원이랑 집앞 도서관만 왔다갔다한 기억만 있는데
홀라당 다 지나가버리다니...  학원 두달 과정수업도 오늘로서 다 끝났고..
이제 이놈의 도서관만 죽도록 다녀야한다. 아침 한 8시쯤에 와서 저녁 9시쯤엔 집에가야지.
이렇게 정한다고 지키지도 않을꺼지만 그래도 테두리 정도는 만들어놔야지.

오늘 공휴일이라서 학원이 쉬지만 보강한답시고 오랜다. 머 힘있나? 오라는데 가야지;;
행정학 수업이었는데 내가 포스트잇에 교수님 교제중에 틀린답이랑 해설 두개 적어서
갔다드렸다. 와~ 나도 이정도는 한다 이거야!!! 하는 맘으로 드리긴 했는데..
교수님도 존심 상하겠지.. 직접 집필한건데 학생이 틀린곳 지적하면 오죽하실까.
고맙다라는 말도 못듣고 살펴본담에 알려줄께 라는 말은 들었다.
수업시간 ㅡ.ㅡ 틀린 오답 두문제 정답을 알려주면서 출판사가 어쨋느니 교정이 어쨋느니;;
머 그럴수는 있다고 본다. 수백장짜리 책한권 피는데 오답이나 오타가 없을수는 없겠지
근데 문제는 왜 날 갈구는 거야;;; 오늘 온 학생들중에 나만 빨간 모자 쓰고 갔는데
갑자기 모자 얘길 꺼내더니 수업에 모자쓰고오는 사람들은 둘중에 하나랜다;;
대머리든지 머리안깜았던지.. 나원참;; 기가 막혀서 ㅠ_- 그 수백개의 눈이 나한테 쏠리는데
우찌나 얼굴팔리던지 쩝. 모자가 좋아서 쓰고 왔을수더 있지 흑..
울집에 모자가 일주일에 하루씩 다른거 쓸만큼 있당. 워낙에 모자 좋아해서뤼..
정말정말 급해서 아무것도 못하고 모자쓰고 다니진 않는다. 여유만만이라 늦으면 늦었지
할건 하고 다닌당.. 버스도 예상시간에서 조금 벗어나면 포기하고 다른데간당;;
머 여하튼 틀린오답 제대로 알려주는 학생이 있으면 고맙다라든지 커피한잔 사준다던지
그럴망정 암것두 모르는 학생들한테 그런식으로 말을 해서 날 갈구다니.. 쩝..

이제 한달 조금 남았다. 첫 시험.. 왜케 막막할까.. 답답하다~
해도해도 끝이 없다. 책장 뒤로 좀 넘어가면 앞장이 생각이 안나버리고..
외운것도 좀 지나면 가물가물 하고.. 책은 또 왜그리 두껍고 많은징..
한다고는 하는데 할수록 골치아프다 골치.
70만 청년실업시대의 선두주자로서 공무원 시험 너무 어렵다고 선언하는 바이다 ㅡ.ㅡ
어쨋든 요즘들어 왜케 공부가 안대징. 잡생각이 많아졌당. 원래 많았지만..
공부 좀 하다가도 에이 좀있다 하지~ 낼 하지~ 이런식으로 넘어가버리고.
아직 할건 너무너무 많은데 난 여유만만.. 에구구궁

학원 끝나고 궁동에 잠깐 들려서 성재랑 종수랑 종진이 만나고 왔다.
울학교 정심화홀에서 콘서트를 했는지 아니면 오늘이 학교 입학식인지 몰라도
궁동에 사람들 엄청나게 붐볐다. 그걸 보니 ㄲ ㅑ~~~~ 공포(04)학번일지도!!!
내가 97학번이니.. 몇년차이야? 벌써 그렇게 됐나. 파릇파릇해 보여야할 새내기가
대부분 겉늙어보이던데.. 그래 새내기는 아니겠지;; 늙은 후배들? 쩝.
나야 학교 관뒀지만 그래도 한때 열심히 놀러다니던 학교인데.. 아끼는 맘은 없지.
있나? 여하튼.. 궁동이 그렇게 붐비는건 참 오래간만이고 옛날기분이 좀 나긴했다.
나도 한땐 아무것도 모르고 두려울거 없이 뭐든지 할수있을거 같던 시절이 있었지~
암.. 그렇고 말고~ 근데 지금은 ㅡ,.ㅡ;; 이게 모야.. 쩝
성재는.. 여전히 겜방서 놀고.. 종수는 취업준비한다고 도서관 다닌다고 하고..
종진이는....... ㅡ.ㅡ;;;  규상이가 그나마 좀 낳네~ 좋냐? 응? 좋냐?
답답하기도 하고 조급하기도 하고.. 사람들도 그립고.. 외롭기도 하고..
역시 밤에는 감성이 이성을 500키로미터 앞찌르나부다. 너무 감성적이양~
그래도 쓸건 써야지. 내일은 새학기 새학년 새생활을 시작하는 날!!!
그래~ 열심히 함 해보자! 졸리니깐 오늘은 이만 자고 ㅡ.ㅡ;;;;;;
이러다 공부 언제하냐 종우야~ 응? 에휴... 니 보면 한숨만 나온다. 제대로 해!! 넵~

이미지 맵

'Lif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